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영상도 우주경쟁…美 광고 촬영에 러 장편영화로 맞불

최종수정 2020.09.23 16:27 기사입력 2020.09.23 15:16

댓글쓰기

러, 우주선 타고 정거장 가는 예술영화 제작
미국은 우주서 첫 상업광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이 내달 우주에서 처음으로 상업용 광고를 촬영하겠다고 발표하자 러시아가 우주에서 첫 장편영화를 촬영하겠다고 맞서며 우주경쟁에 불을 붙였다.


22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자국 방송사인 페르비 카날과 영화제작사 '옐로우, 블랙 앤드 화이트'가 우주를 배경으로 한 장편 예술영화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역사상 첫 장편영화인 이번 작품의 가제목은 '도전'이다.


공사에 따르면 러시아 영화감독인 클림 시펜코가 메가폰을 잡았다. 주인공이 우주선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날아가는 과정이 줄거리다.


공사는 기술적 가능성과 출연진 선정 등 세부적인 내용과 관련해 "공동제작사와 논의중"이라면서 "러시아의 우주 활동 등을 대중에 선보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우주에서 첫 상업 광고를 찍겠다고 밝히면서 미국과 러시아간 우주경쟁에 다시 불붙은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CNN방송은 이달 말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에스티로더의 대표 상품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스킨 세럼 신제품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예정이라고 미국 항공우주국을 인용해 지난 17일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극미중력 환경에서 촬영된 이 사진과 영상이 에스티로더의 광고에 쓰이게 된다면, 이는 우주 공간에서 촬영된 첫 상업 광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