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코로나19 검사, 나 또한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와"

최종수정 2020.09.23 10:38 기사입력 2020.09.23 10:31

댓글쓰기

정 총리 "코로나19 검사, 나 또한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와"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나 또한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 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총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다행히 음성판정이 나왔다"며 "총리실 직원 확진에 따른 선제적 조치였음에도 걱정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이어 "직접 검사를 받아보니 저 또한 결과가 나오기까지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왔으며 그 누구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을 실감했다"며 "하루빨리 이런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역할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도 "저도 선별진료소를 찾아 직접 진단검사를 받으면서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조금의 방심도 허락치 않고 있는 현실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22일 오전 총리실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공관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정 총리는 확진된 직원과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

현재 총리실 직원 접촉자 42명 중 36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6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