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원욱 "드라이브 스루 집회? 주호영이 부추겨"

최종수정 2020.09.23 09:42 기사입력 2020.09.23 09:42

댓글쓰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일부 보수단체들이 내달 3일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차량에 탄 채로)'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주장한 가운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김종인 위원장이 부추기더니 이번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라고 비판했다.


이날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같이 지적하며 "이러니 '전광훈식 집단광기'가 여전히 유령처럼 광화문을 떠돌고 있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전날 주 원내대표는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극우 인사들이 차량에서 집회를 하자고 주장한 바에 대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고 말한 바 있다.


이 의원은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에 광기를 숨기지 말라"라며 "정부가 창안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방식은 '빠르게','안전하게' 코로나19 진단을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세계로부터 칭찬받은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러한 방식을 도입해 시위하겠다는 사람들을 싸고도는 국민의힘 원내대표, 여당이 국민 위해 하겠다는 방식들에 대해서는 번번이 반대하더니, 이것은 좋단다. 권리라고 두둔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더 들어가면, 사실상 그 시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아닌, 그냥 차량 시위인 것"이라며 "차량 시위 역시 폭력이 예상되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게 예측된다면 금지가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을 향해서도 "김종인 위원장은 개천절 집회 참석자를 3·1운동에 참석했던 선조에 빗대 그들의 충정을 높이 사는 발언으로 그야말로 딴 세상 사람임을 입증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1919년 스페인 독감으로 13만 우리 동포가 사망하고, 온 나라가 패닉에 빠진 와중에도 애국심 하나로 죽음을 각오하고 3·1운동에 나선 선조들이 생각돼 가슴이 뭉클하고 정치에 몸담은 사람으로 죄송스러움조차 느낀다"고 말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