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통신비 2만원보다 전국민 예방접종·중고생 돌봄 지원 필요"

최종수정 2020.09.20 15:43 기사입력 2020.09.20 15: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 통신비 2만원보다는 전국민 독감 예방접종, 중고생 돌봄지원 예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빚을 내서라도 꼭 긴요한 곳이 더 있다면, 바로 전국민 독감 예방접종과 중고생 돌봄 지원 예산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기온이 조금 더 떨어져 독감이 유행하기 시작하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와 뒤섞이면 코로나19 방역에 굉장히 큰 혼란이 올 수 있다"며 "국민들의 건강, 생명,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전국민 모두에게 무료로 독감 예방 접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정부는 4차 추경에서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에 대해서만 1인당 20만원의 돌봄 지원비를 지급했지만 중고등학생들까지도 돌봄과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고등학생까지 돌봄 지원비를 지급한 용인시(10만원), 충주시(40만원)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배 대변인은 "284만 명의 모든 중고생까지 돌봄비를 초등학생같이 지원해도 약 5700억 원이 있으면 된다"며 "국민 60%가량이 잘못한 일이라고 한 만13세 이상 통신비 할인(9300억원)보다 3600억 원이나 적은 돈으로도 모든 학부모에게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형평성 차원에서 개인택시 종사자에게만 국한된 재난지원금 지급을 법인택시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