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이재명, 국민의힘=희대의 사기집단?…체통 좀 지켜라”

최종수정 2020.09.19 08:07 기사입력 2020.09.19 08:07

댓글쓰기

"최대치의 막말 총동원…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한 것에 대해 “명색이 차기 대권후보 선두를 다투고 있는 경기지사가 국민의힘 몇 몇 초선의원들의 저격에 어쩌면 그토록 화를 감추지 못하느냐”며 “체통을 좀 지키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그토록 분노조절도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그것도 ‘짝퉁’, ‘희대의 사기집단’, ‘부패수구 DNA’ 등 한글로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막말을 총동원해서 한 말”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런 험한 말들이 오가면 국민들은 잘잘못을 따지기 앞서 대국민 인지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이 지사의 불안한 성정(性情)만 기억하지 않겠느냐”며 “치국(治國)을 위해서는 분노(憤怒)를 다스리는 것부터 배우시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