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듀' 안준영 "사기죄 다시 판단해달라" 요청

최종수정 2020.09.18 16:53 기사입력 2020.09.18 16: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프로듀스(프듀) 101' 투표 조작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은 안준영 PD 측이 항소심에서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는지 다시 한번 판단해달라"고 요청했다.


18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 PD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안 PD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객관적 사실관계에 대해 다 인정하지만 변호인 입장에서 사기죄 법리가 적용 가능한지 다시 살펴봐 주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피고인이 일부 잘못된 행동을 하기는 했지만 과연 기만행위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는 얘기다.


특히 실형을 선고한 1심 형량에 대해 "피고인에게 개인적 이득을 얻을 목적이 없었고, 본인이 맡은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위하는 과정이었다는 점을 참작해 원심 형이 적정한지 살펴봐 달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은 방송을 시청하고 '국민 프로듀서'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투표한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줬다"며 "공정하게 평가받고자 열심히 했던 학생들이 불공정한 순위조작의 참담한 현실과 마주하게 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검찰과 변호인이 1심의 양형 외 혐의에 대해 다투는 부분이 없어 재판부는 다음 달 23일 양측의최종 의견을 듣고 항소심 변론을 종결하기로 했다.


한편 안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혜택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