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서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 등록…푸틴 "딸에도 접종"

최종수정 2020.08.11 19:32 기사입력 2020.08.11 19:21

댓글쓰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이를 직접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원격 내각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늘 아침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 그것은 상당히 효율적으로 기능하며 지속적인 면역을 형성한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백신이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백신이 아데노바이러스에 기반해 만들어졌으며 효능이 좋다면서 자신의 두 딸 중 1명도 이 백신의 임상 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1차 접종 후 (딸의) 체온이 38도까지 올라갔으나 이튿날 37도 정도로 떨어졌으며 2차 접종 이후에도 체온이 조금 올라갔지만 곧이어 내렸다”면서 “지금은 몸 상태가 좋다”고 전했다.


그는 조만간 백신 양산을 자신하면서 “원하는 사람 모두가 접종을 받을 수 있을 만큼을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후 미하일 무라슈코 보건부 장관은 “오늘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센터가 개발한 백신의 국가등록 결정이 내려졌다”며 임상시험이 높은 효능과 안전성을 보여줬다고 재차 강조했다.


무라슈코 장관은 “모든 (임상시험) 자원자들에게서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항체가 생성됐다. 접종에 따른 심각한 후유증은 아무에게서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 생산은 가말레야 센터와 현지 제약사 ‘빈노파름’이 맡을 것이며 백신 연구에 투자한 러시아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는 생산 및 해외 공급에 필요한 투자를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관은 조만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단계적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면서 감염 고위험군에 속하는 의료진과 교사 먼저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가말레야 센터가 개발한 백신은 모스크바의 세체노프 의대와 부르덴코 군사병원에서 38명씩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한 1차 임상 시험이 지난달 중순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임상시험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상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 백신의 양산과 일반인 접종이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통상 수천명에서 수만명을 대상으로 1~3차 임상 시험을 거치는 관례를 깨고 러시아가 백신 접종 속도전을 펴면서 러시아와 서방에선 성급한 백신 접종에 따른 심각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