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촌은 여자 문제에 관해 젊어서부터 반푼이"…'박원순 조카' 주장 논란

최종수정 2020.07.16 09:04 기사입력 2020.07.15 19: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진상 규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박 시장의 조카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삼촌은 여자 문제에 관한 한 젊어서부터 반푼이였다"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자신을 박 시장의 조카라고 밝힌 오 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의 외삼촌 박원순 시장은 절대 그럴 위인조차 못 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씨는 "저놈들(보수 진영)이야 마음에 들면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여자들을 해치우고 속칭 '여자 건드리는 선수들'이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특히 시민단체 출신들은 그런 쪽으로는 그야말로 젬병"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그러면서 박 시장의 장례가 서울시장장(葬)으로 치러진 것에 대해 "장례절차와 관련해서 협의를 위해 서울시 관계자와 의원 몇 분, 그리고 유족대표로 내가 참석했다. 서울시 관계자께서 '가족장'과 '서울시 장(葬)'의 차이와 예산 지원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라며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치겠다고 했다. 의원 한 분이 절대로 안 된단다.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다고"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적 후유증이 클 거라 했지만 그 부분은 민주당이 짊어질 문제라고 했다. 시민들과 시장님 지지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드릴 기회는 드려야 한다며"라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