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O]와이팜 "매출처 다변화·시장 확대…글로벌 탑 티어 도약"

최종수정 2020.07.15 12:09 기사입력 2020.07.15 12:09

댓글쓰기

[IPO]와이팜 "매출처 다변화·시장 확대…글로벌 탑 티어 도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5G 이동통신 단말기용 전력증폭기 모듈 제조사 와이팜이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15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006년 12월 무선통신용 고효율 전력증폭기 제조 및 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된 와이팜은 무선통신 기기 송신단의 주요 부품인 RF 프론트엔드 모듈(RFFEM)의 개발 및 제조, 판매하고 있다.

RF 프론트엔드 모듈 송신단 부품은 전력증폭기, 스위치, 필터와 각 부품의 조합에 따라 여러 분류로 구분된다. 와이팜은 모든 분류의 제품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이동통신 단말기용에 국한되지 않고 텔레메틱스(자동차 통신) 모듈분야, 스마트셀, 국방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 가능한 기반을 가지고 있다.


2016년 이후 와이팜 전력증폭기 탑재 스마트폰이 지속적으로 늘며 2019년 매출액 기준으로 최근 3년간 매출액 연평균 성장률은 84.5%를 기록했다. 와이팜의 2019년도 실적은 매출액 1,254억 원, 영업이익 120억 원, 당기순이익 113억 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액 94%, 영업이익 144%, 당기순이익 249%가 증가했다.


올해 1분기는 매출액 110억원, 영업손실 6억원을 기록하며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나타났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올해 전체 실적은 전년 대비 성장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와이팜은 중국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업체 등록을 완료하며 중국 시장 진출을 가시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거래처 및 제품 매출 다변화를 통해 지속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또 중국 내 고객 확대를 위해 중국 내 영업 네트워크를 활성화 할 수 있는 SI성 투자자를 유치 중이다.


와이팜은 코스닥 시장 상장을 대외신인도 제고와 5G 시장에서 제품과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RF 부품 분야의 확고한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IPO 공모금으로는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적용 제품군을 확장할 예정이다.


유대규 와이팜 대표는 “RF산업은 무선통신의 핵심 산업 중 하나이나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인지도와 이해도가 낮다”며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RF산업과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는 와이팜의 기술력을 많은 투자자들께 알리고, 나아가 RF 부품 분야 글로벌 탑 티어 도약의 초석으로 삼겠다”며 상장 후 청사진을 밝혔다.


와이팜의 상장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공모 희망가 밴드는 9700~1만1000원으로 공모금액은 밴드 기준 721억 ~817억원이다. 오는 16~17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다. 같은 달 21~22일 청약을 받는다. 코스닥 상장은 7월31일 이뤄질 예정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