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사방' 3번째 공범 남경읍 檢 송치…"죄송합니다"

최종수정 2020.07.15 08:20 기사입력 2020.07.15 08:20

댓글쓰기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이 1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이 1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조주빈(24·구속기소)의 성착취 범행을 도운 남경읍(29)이 15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8시께 범죄단체 가입 등 혐의 등을 받는 남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남씨는 검찰에 옮겨지면서 이날 처음 모습을 보였다.

남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 '박사방 가담 동기가 무엇이냐' 등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인정한다"고 답했다. 남씨는 이어진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곧바로 호송차에 올랐다.


박사방 유료회원이던 남씨는 조씨를 도와 피해자들을 유인, 성착취물 제작에 가담한 혐의(범죄단체가입·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요 등)를 받는다. 조씨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은 13일 신상공개위원회에서 남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하고 이날 그의 이름과 나이 등을 공개했다.

경찰은 "피의자(남씨)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공개 결정 이유를 밝혔다.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지난달 법원에서 한 차례 기각된 바 있다. 이후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영장을 재신청했고, 이달 6일 남씨는 구속됐다.


한편 남씨는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주빈(24)과 그의 공범 '부따' 강훈(18), '이기야' 이원호(19),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24), 문씨의 공범 안승진(25)에 이어 6번째로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피의자다. 박사방 공범 가운데선 3번째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