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어린이집 식중독, 수박화채·잡채에서 살모넬라균 검출

최종수정 2020.07.02 17:17 기사입력 2020.07.02 17:17

댓글쓰기

서울 성동구가 여름철 집단 식중독 발생에 대비하여 관내 어린이집 급식 위생 점검을 했다. 사진은 성동구청 직원들이 관내 어린이집에서 급식 위생 점검을 하는 모습.<이미지:연합뉴스>

서울 성동구가 여름철 집단 식중독 발생에 대비하여 관내 어린이집 급식 위생 점검을 했다. 사진은 성동구청 직원들이 관내 어린이집에서 급식 위생 점검을 하는 모습.<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부산 연제구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집단식중독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2일 현재까지 수박화채와 잡채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부산광역시는 집단식중독을 확인한 후 원인조사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이 어린이집에서 고열ㆍ설사 등 식중독 의심환자 36명이 나왔으며 원인을 찾기 위해 현장조사와 함께 보존식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식중독 의심환자 36명 가운데 10명에게서 살모넬라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원인조사 과정에서 채취한 보존식은 총 24건이며 이 가운데 수박화채ㆍ잡채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됨에 따라 환자로부터 검출한 살모넬라와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살모넬라는 자연에 널리 퍼진 식중독균으로 60℃에서 20분 가열 시 없어진다. 다만 토양이나 수중, 냉장고 안에서도 비교적 오래 살아남을 수는 있다. 감염될 경우 대부분 적게는 6시간, 많게는 72시간 후에 설사나 구토, 열, 복통 등 위장장애를 일으킨다. 대부분 반나절이나 사흘 안에 증상이 나오는 편이다. 주로 오염된 물이나 계란, 충분히 익히지 않은 알가공품, 유제품, 육류, 가금류가 원인식품으로 꼽힌다.


식약처는 "이달부터 식중독 발생이 많은 여름철을 대비해 식중독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할 수 있도록 비상대책반을 운영중"이라며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식재료를 상온에 방치하거나 위생적인 조리과정을 지키지 않으면 식중독 발생가능성이 높다"고 전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