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사모펀드 의혹' 조국 5촌 조카에 징역 6년 구형(2보)

최종수정 2020.06.02 15:21 기사입력 2020.06.02 15: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검찰이 '사모펀드 의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에 대해 징역 6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 심리로 열린 조씨의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조씨의 혐의를 두고 "권력과 검은 공생관계로 유착해 권력자에게는 부당한 이익을 주고, 본인은 그런 유착관계를 이용해 사적 이익을 추구한 것"이라며 "정경 유착의 신종 형태"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 등을 거론하며 "이 사건은 행정부 내 최고 권력층의 부정부패 범행으로 법원이 실체와 진실을 보고 법에 따른 엄정한 양형을 통해 법치주의를 세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씨는 지난해 10월 자본시장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배임, 증거인멸 등 16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중에는 조 전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에 100억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처럼 금융위원회에 부풀려 보고한 혐의가 있다.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자신이 실질적으로 운영한 프라이빗에쿼티(PE) 자금 1억5700만원을 횡령한 혐의와 사모펀드 관련 자료를 은닉한 혐의도 포함돼 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공소장 변경을 통해 이 3가지 혐의에 대해 조 전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공범으로 적시했다.


조씨는 공판 과정에서 증거인멸 등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자신에게 너무 많은 죄목이 덧씌워져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씨는 첫 공판에서 16개 혐의 가운데 9개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인정한 일부 혐의와 관련한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무죄를 다퉈왔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