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연구팀 ‘포항지진’ 매커니즘 규명

최종수정 2020.05.26 18:01 기사입력 2020.05.26 18:01

댓글쓰기

전남대 연구팀 ‘포항지진’ 매커니즘 규명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포항지진 사례 연구를 통해 물 주입에 따른 지진 발생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26일 전남대에 따르면 여인국 교수(지질환경전공) 연구팀은 포항지열발전시설 인근에서 발생한 2017 Mw 5.5 지진의 사례연구를 통해 그동안 소량의 물 주입으로 포항지진과 같은 큰 지진이 촉발될 수 있느냐에 대한 의견들에 대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

여 교수 연구팀은 공극압 변화와 쿨롱 응력전달 모델링을 통해, 초기에 물 주입에 따른 공극압의 변화가 임계 응력상태에 있던 단층에 작은 지진들을 발생시켰고, 응력의 이동을 통해 축적된 변형에너지가 순차적으로 다른 지진의 발생을 촉진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지진의 상호작용에 의해 더 큰 지진을 초래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 논문은 자연과학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영향력지수 11.878) 5월 26일자에 실렸다.


이 연구논문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국내조사단장이었던 여인욱 교수(전남대)가 제1저자이고, 당시 정부조사연구단 총괄단장을 맡았던 이강근 교수(서울대)와 해외조사위원장이었던 미국 콜로라도 대학교 Shemin Ge 교수가 동참했다. 미국 노던일리노이 대학교 Megan Brown 교수도 연구에 합류했다.

연구팀은 “공극압의 변화와 초기 지진들의 위치, 그리고 이러한 지진들로부터 야기되는 응력의 변화 과정을 실시간으로 평가하는 것이 큰 지진의 촉발 가능성을 판단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