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전 직원 지역경제 살리기 두 팔 걷어붙여

최종수정 2020.05.26 07:21 기사입력 2020.05.26 07:17

댓글쓰기

소비가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앞장서 관악사랑상품권 구매
전 부서 코로나19 피해점포 방문 등 매출 향상 실질적 도움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전 직원 지역경제 살리기 두 팔 걷어붙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 전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생계절벽에 놓인 관내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지역 내 소비 활성화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관악구는 지난 1월15일 제로페이와 연계한 모바일 지역화폐 ‘관악사랑상품권’을 100억 원 규모로 첫 발행해 모두 판매, 5월20일 추가 발행한 15억 원도 조기에 완판했다.

관악구 전 직원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고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상품권의 소비자 혜택과 가맹점 수를 늘리고 홍보를 강화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펼쳐온 결과다.


관악구 직원들은 복지포인트를 이용해 관악사랑상품권 약 3억3700만 원과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약 2억4300만 원을 구매, 이를 골목상권, 전통시장 등에 신속히 사용해 실질적 매출 향상과 소비 활성화에 기여했다.


직원들 대다수는 복지포인트 외에도 개인적으로 관악사랑상품권 약 1억 원을 추가 구매해 개인의 신속한 소비가 신속한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았다.

구는 이 같은 소비 활성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6월 말 관악사랑상품권 35억 원을 추가로 발행할 예정, 이어 하반기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올해 목표금액인 2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구청 각 부서에서는 지난 2월부터 담당 동 소재 전통시장·골목점포를 찾아 외식 및 물품을 구매하는 ‘가는 날이 장날’을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 운영, ‘직원 외식의 날’도 기존 월 2회에서 4회로 확대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꾸준한 보탬을 주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1500여 전 직원이 점심시간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영업에 피해를 입은 음식점, 카페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왔다.


방문 횟수는 총 309회에 달하며 약 2400만 원의 매출향상에 실질적 보탬을 주는 등 업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안전한 식당이라는 인식 개선을 위해 힘썼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4개월간 반납한 급여 30%로 관악사랑상품권과 온누리상품권을 구입, 전통시장에서 생필품을 구입해 한부모가정 등 저소득 취약계층 약 336가구에게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박 구청장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직원, 주민 여러분들의 따뜻한 관심 덕분에 관악사랑상품권 총 115억 원 완판 쾌거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과 함께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소상공인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가급적 신속한 소비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