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빈, 청년공약 1호 ‘학자금·창업 빚 탕감·반값 주택’

최종수정 2020.01.22 16:27 기사입력 2020.01.22 16:27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갑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갑 후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 광산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청년공약 1호로 ‘학자금대출과 창업 빚 탕감, 생애 첫 반값 주택’을 내놨다.


이용빈 후보는 지난 21일 ‘청년특보 발대식’에서 ‘청년공약 2·3·4(꿈꾸는 20대, 안정적인 30대, 활짝 웃는 40대 만들기)’를 구체화한 ‘내 삶을 바꾸는 청년공약 1호’를 발표했다.


청년공약 1호는 ▲학자금대출 탕감 ▲창업 빚 탕감 ▲생애 첫 반값 주택이다.


이 공약은 학자금대출과 청년창업 빚을 탕감시켜 출발을 공정하게 하고, 반값 주택으로 생애 첫 터전 마련을 쉽게 해 빚에 짓눌린 우리 시대 청년의 문제를 해결하는 단 초를 만들자는 취지다.


대한민국 20대 삶의 현실은 평균 빚이 2203만 원으로 집계되었으며, 빚의 대부분은 학자금, 생활비(주거비 포함) 등으로 2·3금융권 고금리 대출 비중이 높은 편이다.

이 중 학자금대출 연체로 인해 발생한 청년신용불량자가 1만 명에 달한다.


졸업 이후에도 취업난, 저임금으로 악순환이 지속돼 빚 갚느라 10년 넘게 걸려 자신의 미래를 꿈꿔볼 수 없는 현실이다. 또 청년창업으로 떠안게 된 거대한 빚 또한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이용빈 예비후보는 “빚을 갚지 못하는 광주 청년 창업자가 7명 중 1명꼴이고, 결혼 시 주거를 마련하는 문제로 또 빚을 안게 되는 현실”이라며 “학자금, 저소득, 저신용, 채무 악순환, 신용불량의 고리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빚에 짓눌린 우리 시대의 청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학자금과 청년창업으로 인한 빚은 탕감시키고 생애 첫 집은 반값 주택으로 쉽게 마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청년들의 숨통을 틔우고, 공정한 출발을 보장하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