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첫 외부인사 만남서 '조국' 겨냥…"김경율, 용기있었다"

최종수정 2020.01.21 16:41 기사입력 2020.01.21 16:41

댓글쓰기

"공정사회 위해 노력할것…'비상식 바이러스' 잡아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을 만나 "귀국하면 가장 먼저 뵙고싶었던 분"이라면서 "'조국사태'에서의 김 전 위원장의 용기있는 행동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21일 오후 김 전 집행위원장과 약 한시간여 가량 '공정'을 주제로 회동했다. 안 전 대표 복귀 후 처음 만나는 외부인사다.


안 전 대표는 회동 직후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제가 해외에 있을때 조국 사태가 나면서, 평소보다 10배 정도 연락을 받았고그 과정에서 김경율 회계사의 용기있는 행동에 대해 알게 됐다"면서 "귀국하면 가장 먼저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나'라는 질문에 "우리 사회가 공정한 나라가 되기 위해서, 어떤 점들이 부족하고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느라 시간가는 줄도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같이 공감했던 내용은,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나라, 반칙과 특권이 없는 나라에 대한 것이었다"면서 "서로 각자 영역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계속 서로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할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우리나라가 공정한 사회가되는데 조금이나마 일조할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즉답을 피했다. 앞으로 만날 인사에 대해선 "여러분들을 만나 말씀을 들을 계획"이라면서 "내일도 두 분을 만나뵐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와의 만남 일정에 대해선 "열심히 만나뵙고 당내외 분들도 만날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러스론'도 재차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진보진영, 보수진영 등 소위 다른 목소리를 내는 분들을 지속적으로 만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내편이면 옳고, 상대편이면 틀리다는 비상식적인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한다. 널리 퍼진 비상식 바이러스를 잡아야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야권에서 치열하게 혁신경쟁을 하는것이 나중에 합한 파이가 훨씬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막으려고 민주당 찍자고 했다가, 또 민주당 막으려고 한국당을 찍는게 반복돼 왔다"면서 "돌아온 이유는 정치인 밥그릇이 아닌 국민 밥그릇을 만들려고 온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 전 의원 측은 "이번 만남에서는 '제 식구 감싸기'로 자정 능력을 잃은 일부 시민단체에 자성을 촉구하고, 21세기 시민단체 역할에 대해 경청하고 논의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집행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그를 옹호하는 세력들을 정면 비판했고 참여연대는 김 전 위원장을 사임처리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