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드리지 마" 아역배우 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

최종수정 2020.01.20 15:31 기사입력 2020.01.20 15:31

댓글쓰기

아역배우 구사랑. 사진=구사랑 인스타그램

아역배우 구사랑. 사진=구사랑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8)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구사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개봉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선물을 확인하던 구사랑은 반려묘가 다가오자 고양이 얼굴을 손으로 밀어냈다.


이후 고양이가 상자에 들어가려 하자 구사랑은 고양이를 들어 올린 뒤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이 과정에서 그는 반려묘를 향해 "건드리지 말라고"라고 말했다.

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구사랑의 행동이 동물 학대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구사랑 어머니는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라며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는데 평소완 다르게 그런 표현이랑 잘못된 행동을 보인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사랑이도 많이 울면서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