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선 과학기술 상징하는 측우기 국보 된다

최종수정 2019.12.30 11:01 기사입력 2019.12.30 11:01

댓글쓰기

'금영 측우기', '공주감영 측우기'로 이름 바꿔 승격 예고

공주감영 측우기

공주감영 측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 유일하게 현존한다고 알려진 측우기(測雨器)가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기상청에 있는 보물 제561호 ‘금영(錦營) 측우기’를 ‘공주감영 측우기’라는 이름으로 바꿔 국보로 승격 예고한다고 30일 전했다. 아울러 측우기를 놓는 받침인 측우대(測雨臺) 가운데 기상청에 있는 ‘대구 선화당 측우대(보물 제842호)’와 국립고궁박물관에 있는 ‘창덕궁 측우대(보물 제844호)’도 각각 ‘대구감영 측우대’,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로 명칭을 변경해 승격 예고했다.


공주감영 측우기 접합부 상세

공주감영 측우기 접합부 상세

썝蹂몃낫湲 븘씠肄


측우기는 조선시대에 발전한 과학기술을 상징하는 유물이다. 강수량을 측정하는 장치로, 세종 재위기에 처음 제작됐다. 조선왕조실록 세종 24년(1442) 기록에 “서울에서는 쇠를 주조(鑄造)하여 기구를 만들어 명칭을 측우기라 하니, 길이가 1자(尺) 5치(寸)이고 직경이 7치입니다. (중략) 객사의 뜰 가운데에 대를 만들어 측우기를 대 위에 두도록 합니다”라는 설명이 있다. 이 내용은 최근 개봉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다뤄지기도 한다.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 측우기 복원 모습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 측우기 복원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공주감영 측우기는 헌종 3년(1837)에 청동으로 만들어졌다. 조선시대 충남 지역을 관할한 공주감영에 설치돼 조선 왕조가 끝날 때까지 우량을 측정하는데 사용됐다. 1910년대 초 일본 기상학자 와다 유지에 의해 수집돼 일본 기상청에서 보관돼 오다가 1971년 우리나라에 반환됐다. 실록에 기록된 대로 높이는 1자 5치(31.9㎝), 지름은 7치(14.9㎝)다. 상·중·하단으로 구성돼 세 단으로 분해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한 강우 관측 기록이 많이 남아 역사는 물론 과학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된다.


대구 선화당 측우대는 1770년 5월에 화강암으로 만들었다. 창덕궁 측우대는 1782년 제작해 이문원 앞에 둔 것으로 추정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