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AIST, 물 몇 방울로 전기 만들어내는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9.12.16 09:23 기사입력 2019.12.16 09:23

댓글쓰기

김일두 교수 연구팀 성과, IoT·웨어러블 분야 활용 기대

식물의 증산 과정을 통해 수분이 순환하는 원리를 모사해 수분의 순환을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는 발전기

식물의 증산 과정을 통해 수분이 순환하는 원리를 모사해 수분의 순환을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는 발전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아주 소량의 물 또는 대기 중의 수분을 자발적으로 흡수하는 조해성 물질을 활용해 전기에너지를 생성하는 친환경 발전기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 분야의 권위지 '에너지 및 환경과학' 12월 호에 게재됐으며 관련 원천특허를 확보했다.


김 교수 연구팀은 전도성 탄소 나노 입자가 코팅된 면 섬유 표면에 소량의 물을 떨어뜨리면 젖은 영역과 마른 영역으로 나뉘게 되면서 작은 양의 전기에너지가 발생하는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물을 떨어뜨려야 해 실용성 측면에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발전 시간을 늘리기 위해 대기 중의 물을 스스로 흡수한 후 천천히 방출하는 조해성 물질 중 하나인 염화칼슘에 주목했다. 탄소 입자가 코팅된 면 섬유의 한쪽 면에 염화칼슘을 묻혔더니 습도 20% 이상에서는 자발적인 수분 흡착으로 전력이 지속해서 유지되는 결과를 얻었다. 이렇게 개발한 자가발전기 6개를 직렬로 연결해 LED 전구(20㎽)의 불을 켜는 데도 성공했다.


태양광, 풍력 발전 등 친환경 발전기들이 외부의 환경적인 요소에 제약을 많이 받는 것에 비해 연구팀이 개발한 발전기는 20∼80% 습도 구간에서는 외부에서 물을 공급해 주지 않더라도 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어 다양한 사물인터넷,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는 "움직이기만 해도 생기는 땀이나 대기 중 흩날리다 사라지는 수분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할 수 없을까라는 의문에서 연구를 시작했다"라며 "사물인터넷용 지속 전력 공급원 또는 자가 발전기 크기 증대를 통해 이차전지를 충전하는 용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