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인하, 자택서 숨진 채 발견…베르테르 효과 우려도(종합)

최종수정 2019.12.03 16:21 기사입력 2019.12.03 16:20

댓글쓰기

배우 차인하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일부서 '베르테르 효과' 우려도
출연 중 '하자있는 인간들' 유작으로
연예계 소속사 큰 충격…안타까움 이어져

배우 차인하. 판타지오 제공

배우 차인하. 판타지오 제공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신인배우 차인하(27·본명 이재호)가 3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일부에서는 '베르테르 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베르테르 효과란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경우, 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오후 자택서 숨진 상태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차인하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는 충격을 받았다. 특히 차인하는 현재 방영 중인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상황이라 제작진은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소속사는 "(현재)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공식입장 표명을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팬들 역시 당황스러운 상황이다. 3일 숨진 채 발견된 차인하는 불과 몇시간 전까지만 해도 자신의 일상 사진을 인스타그램(SNS)에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에서는 '베르테르 효과'에 대한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 10월 가수 겸 방송인 설리와 지난달 24일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연이은 '극단적 선택'에 이어 차인하까지 숨진 채 발견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는 극단적 선택을 막을 수 있는 사회적 예방조처를 주문했다.


홍현주 한림대 의대 교수는 지난 1일 '열린 라디오 YTN'에서 "청소년 극단적 선택은 사건이 터지면 언론의 주목을 받는데, 실제 예방을 위한 예산이나 인력 투자는 사실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분은 노인 극단적 선택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니까 아이들의 죽음에 대해서는 한 번씩 목소리만 나오고 지속 가능한 부분은 없는 것 같다"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지속 가능한 예산과 지원을 위해서 계속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차인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오빠 주원석 역으로 출연하고 있었다. 그러나 갑작스런 사망으로 이 드라마가 유작으로 남게 됐다.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다. 이후 연예기획사 판타지오 소속으로 배우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