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생충’ 청룡영화상 5관왕…정우성·조여정 주연상, 조우진·이정은 조연상

최종수정 2019.11.22 07:10 기사입력 2019.11.22 01: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포함 5관왕을 차지했다.


‘기생충'은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봉준호)·여우주연상(조여정)·여우조연상(이정은)·미술상을 수상했다.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영화를 만들면서 이렇게 즐겁고 행복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며 “그런 마법 같은 순간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 등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함께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1000만 관객,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보다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과 자긍심을 준 것이 더 가치가 있다”며 “그렇게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한국어 영화상으로는 처음 받는 상”이라며 웃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국 영화에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돼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몰아넣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증인’에서 주연한 정우성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그동안 이 시상식에 시상자로 많이 참여했으나 남우주연상을 받기는 처음이다. 버티다 보니 받게 됐다”며 기뻐했다. ‘기생충’으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조여정은 “수상을 기대하지 못했다”며 울먹였다. 그는 “어느 순간 연기를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로 받아들였다. 언제든지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짝사랑해왔고, 그 점이 제 (연기의)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묵묵히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남우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 여우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에게 각각 돌아갔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비인두암으로 투병했던 김우빈이 단편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큰 박수를 받았다. 그는 “많은 분이 응원해주시고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해주셔서 더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배심원들’의 박형식도 군 복무 중에 참석해 조명을 받았다. 이광수·이하늬·임윤아와 함께 인기스타상을 받은 그는 “시켜만 주신다면 뭐든 열심히 하겠다. 제대까지 1년 남았다”며 씩씩한 각오를 다졌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