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내가 왜 '비문'됐나…오히려 문 대통령과 너무 비슷"

최종수정 2019.11.21 15:16 기사입력 2019.11.21 15:16

댓글쓰기

양정철 "2017년 대선때 이재명 출마 독려...당내 친문,비문,반문 없다"
김경수 경남지사 회동땐 선거 이야기 없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정책 유튜브 '의사소통 TV'에 출연해 자신이 당내 '비문'

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자신이 지난 2017년 이 지사의 대선출마를 독려했다는 점도 밝혔다.


이 지사는 21일 오후 공개된 의사소통TV에서 "내가 왜 비문이 된 것인가, 오히려 정책현안에 대한 워딩(메시지)시, 문재인 대통령과 너무 비슷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과거에는 친노, 비노 그런 게 있을 수있지만 적어도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해선 친문, 비문, 반문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각 후보 지지층의 강렬함과 특성이 있고, 그런 것이 과도하게 나타난 경향이 있다. 그런것이 우리 당의 에너지가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와 양 원장은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지사와 양 원장은 '둘 사이가 친한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O' 모양 손피켓을 들어보였다. 양 원장은 "2017년 이 지사가 대선 출마 문제를 사적으로 저한테 얘기해서, (제가) 무조건 나가야 한다고 했다. 형님과 동생사이가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김경수 경남지사와 가진 3자 회동에서 선거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 지사는 "선거 이야기를 진짜 하지 않는다. 그런 것을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안 친한 사이라는 것"이라면서 "눈만 마주쳐도 다 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양 원장도 "민감한 그런 얘기들을 사석이라도 할 필요는 없다. 말하는게 이상한 것"이라면서 "안 해도 우리가 식구임을 확인할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저는 오늘만 산다고 생각한다"면서 "사필귀정, 잘못된 게 있으면 눈앞에 보이는 소수의 저항이 무섭지만 조용히 지켜보는 다수들이 있고 그 쪽을 믿는다"고 말했다. 또 "제가 생각보다 엄청 소심하고 상처도 많이 받는다. 심약하다"면서 "보수정권 때 성남시장, 공격수 역할을 했다. 보통은 누르면 엎어져야 하는데 제가 잘 안 엎어지는 스타일이라 그게 많이 눈에 띄었던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주력하고 있는 현안으로 청년 정책을 꼽았다. 이 지사는 "우리 청년 세대들이 인류 역사상 제일 어려운 세대"라면서 "청년 배당이라고 분기별로 20만원 씩 청년들에 줬는데, 메일로 온 후기에 3년만에 과일 사서 먹었다는 사람이 있었다. 그걸 듣고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학생들이 학교 갈 때 저는 반대 방향 공단을 향해 회식 작업복을 입고 출퇴근했다"고 회고했다.


한편 의사소통TV는 김영춘 의원, 김부겸 의원, 박원순 시장 편도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민주연구원 관계자는 "당내 유력인사, 정책현안 등에 대한 방송을 이어갈 예정"이라면서 "청년을 주제로 한 촬영도 이미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