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산업 격동기…한진도 구조개편 대열 나서나

최종수정 2019.11.22 15:41 기사입력 2019.11.22 11:24

댓글쓰기

조원태 "이익 안나면 버릴 것" 송현동 호텔부지 매각 등 우선 거론

항공산업 격동기…한진도 구조개편 대열 나서나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항공운수사업에 주력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한진그룹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한진그룹 보유 부동산 매각은 물론 비핵심 사업 통폐합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이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거론되는 방안은 비핵심ㆍ유휴자산 매각이다. 한진그룹이 이미 ▲항공운송(대한항공ㆍ진에어ㆍ㈜한진 등)▲호텔(칼호텔네트워크 등)▲관광(한진관광ㆍ한진렌터카 등) 등 항공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자회사 매각보단 이같은 선택지를 고를 가능성이 높단 것이다.


물망에 오르는 유휴자산은 서울 종로구 송현동에 위치한 3만6642㎡(약 1만1000평)의 구 한옥호텔 부지다. 한진그룹은 앞서 수 차례 이 부지에 한옥호텔 건립을 추진했으나 번번이 무산된 바 있다. 업계에선 이 부지의 가치가 5000억~60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호텔ㆍ관광업 등 주력사업 내에서의 구조조정 및 통폐합 가능성도 있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일부 산하 호텔, 렌터카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실제 파라다이스 호텔제주의 경우 사업성 검토를 재실시, 개발가치가 매각가치보다 낮을 경우 매각할 가능성이 크다.


업계에선 연말 예정된 한진그룹 임원 인사에 주목하고 있다. 조 회장 취임 후 첫 임원 인사이기도 하지만, 향후 전개될 구조조정의 윤곽을 가늠해 볼 수 있어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