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황교안 단식 첫날, 나경원 워싱턴行…도무지 이해가 안돼”

최종수정 2019.11.21 07:02 기사입력 2019.11.21 07:01

댓글쓰기

黃 단식 투쟁에 대해 “폄하한 일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황교안) 대표가 목숨을 걸고 단식하는 첫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3당 대표와 나란히 손잡고 워싱턴으로 날아가고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야당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대표가 문재인 정권과 극한투쟁을 예고하는 단식을 시작한다면 의원직 총사퇴, 정기국회 거부로 단식에 힘을 실어줄 생각은 하지 않고 손에 손 잡고 미국을 갔다”며 “투톱이라는 원내대표의 저의가 뭔지 도저히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미동도 안 할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의 반응을 예측했을 뿐이지 이를 비판하거나 폄하한 일은 전혀 없다”며 “내가 말한 것은 김세연 의원이 제기한 당 쇄신을 중지를 모아 해달라는 것 뿐”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오죽 답답했으면 단식이라도 하겠다는 생각을 했겠느냐”며 “다만 이 중차대한 시기에 한 달 이상 당무 공백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