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해외투자 증가…순대외금융자산 사상 최초 5천억달러 넘어

최종수정 2019.11.20 13:48 기사입력 2019.11.20 13:48

댓글쓰기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줄어

단기외채 비율은 감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우리나라의 해외투자가 늘어나면서 순대외금융자산이 처음으로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한국의 대외금융자산(대외투자)은 6월 말보다 181억달러 늘어난 1조6395억달러였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를 뜻하는 대외금융부채는 223억달러 감소한 1조1369억달러였다.


이에 따라 순대외금융자산은 5026억달러로 집계됐다. 2분기 말보다 404억달러 증가한 규모로, 처음으로 5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3분기에 대외금융자산이 불어난 것은 미 증시 호조 속 국내 기관투자자들이 해외투자를 늘린 결과다.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돈(대외금융부채) 잔액이 줄어든 것은 3분기 중 코스피지수가 떨어지고,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도 하락한하면 외국인 증권투자 잔액도 줄어든다.

대외금융부채 중 주식과 파생금융상품을 제외한 대외채무(외채)는 9월 말 4582억달러로 집계됐다. 3개월 전보다 39억달러 감소했다. 이 중에서 만기가 1년 미만인 단기외채가 62억달러 줄어든 반면 장기외채는 24억달러 증가했다.


단기외채가 감소하면서 건전성 지표인 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 역시 전 분기 대비 1.6%포인트 하락한 33.2%를 보였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