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선거법 '3+3 회동' 빈손…"합의처리 가능성 대화 나눠"

최종수정 2019.10.23 17:42 기사입력 2019.10.23 17: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3+3' 회동을 가졌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다. 각 당의 입장을 설명하는 한편 합의지점을 찾아보고 합의처리 가능성을 조율해 본 자리였다는 설명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관련 각 당의 의견을 개진하고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선거법을 합의할 수 있는 지점이 있는지 모색해본 자리로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접점을 찾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 접점을 이야기할 때는 아니"라며 "합의처리 가능성에 대해 서로 진솔한 이야기를 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각 당의 입장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한 자리"라며 "상대당 입장을 반박하지 않았고 어떻게 합의가 됐음 좋겠다고 하는 굉장히 의미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탐색전 성격이 가까웠다는 얘기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이견이 컸던 부분으로 '선거법 개혁의 방향'을 꼽았다. 그는 "과연 우리가 선거법을 개정한다면 어떤쪽으로 가는 것이 선거법 개혁인가에 대한 논의가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것이 맞느냐를 두고 여야 간 확고한 입장차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오는 29일 본회의에 부의하는 등의 방안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 오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을 논의하는 테이블이 아니었기 때문에 29일 처리를 할지 말지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관련) 저희로서는 최선을 다해 합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할 것"이라며 "다른 한편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공조한 다른 정당, 정치그룹을 만나보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여야 3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민주당에선 김종민·박찬대 의원, 한국당에선 김재원·이만희 의원, 바른미래당의 유의동 의원이 참석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