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한섬, 마진 개선 기대감 유효”

최종수정 2019.10.23 08:37 기사입력 2019.10.23 08:37

댓글쓰기

[클릭 e종목]“한섬, 마진 개선 기대감 유효”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 한섬 에 대해 마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각각 ‘매수’와 4만원을 유지했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보고서에서 한섬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한 2804억원, 영업이익은 15.3% 증가한 21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외형 성장이 다소 제한적인 가운데 비효율 브랜드 정리와 마진이 높은 온라인 매출 비중 확대로 마진 개선은 유효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안 연구원은 “비효율 브랜드 정리와 SK네트웍스 패션 부문 2개 회사(한섬글로벌·현대G&F)의 합병이 종료된다”며 “비용 지출 감소 노력 지속되는 가운데 8월 기점으로 의류 소비지출과 소매판매액은 반등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3분기 백화점 여성복 판매는 미드싱글로 역신장을 보이고 있지만 한섬 여성복은 8월을 기점으로 반등하며 타임과 마인 등 고가 브랜드 위주로 성장률 소폭 개선 중”이라며 “백화점 오프라인 부진을 마진이 높은 온라인 채널 판매가 30% 이상 성장률을 보이며 만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성복 역시 미드싱글 이상 성장률 보이며 전체 매출 신장을 이끌고 있는 추세다.


구조적인 개편에 따른 이익 정상화가 기대되는 시점이라는 평가다. 안 연구원은 “지난해 비효율 브랜드 정리 관련 매출액은 약 300억원으로 상반기 200억원 이상 반영되는 점을 감안하면 3분기 재고 소진 부담은 약 7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비효율 브랜드 정리에 따른 이익 개선과 8월 기점으로 반등하고 있는 매출 신장을 고려하면 내실 브랜드 위주 이익 개선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내실 브랜드 위주 개편과 함께 향후 중국시장 진출 시도와 새로운 유통 채널 확보, 고객 연령층 다각화 모멘텀 역시 유효하다”고 전망했다.

[클릭 e종목]“한섬, 마진 개선 기대감 유효”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