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상공인 정책자금 상시 접수…日불매 피해업체 최대 7000만원

최종수정 2019.10.23 07:13 기사입력 2019.10.23 0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상시 접수한다고 23일 밝혔다.


소진공은 지속된 경기침체와 일본 수출규제 등 외부충격으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하반기 소상공인 정책자금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고용특별자금과 고용안정지원자금, 경제위기지역 소재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일본 수출규제 경영애로자금 등이다.


특히 일본 불매운동으로 영업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일본 수출규제 경영애로자금'을 100억원 규모로 신설했다. 4분기 기준 1.87%의 금리에 기업당 최고한도 7000만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청년고용특별자금은 1.47%~1.87% 금리로 업체당 최대 1억원 한도로 지원한다. 만 39세 이하 청년 소상공인이나 청년 근로자를 고용 중인 업체라면 신청할 수 있다.

고용안정지원자금은 일자리안정자금 수급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고정금리 2.5%, 업체당 최대 70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특별경영안정자금은 고정금리 2%로 업체당 최대 7000만원 한도다.


정책자금 신청은 예산 소진 시까지 상시 접수 가능하다. 자금별 구비서류를 지참해 전국 소진공 62개 지역 센터에서 방문접수 하면 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하반기 정책자금 지원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숨통이 트이길 기대한다"며 "자금이 꼭 필요한 기업에 적기 공급될 수 있도록 신속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