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년만에 재개된 한중 국방전략대화…軍교류 증진 합의

최종수정 2019.10.21 18:28 기사입력 2019.10.21 18:14

댓글쓰기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1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서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 샤오위안밍 중장과 양국 국방교류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국방부)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1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서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 샤오위안밍 중장과 양국 국방교류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국방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국과 중국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으로 중단됐던 국방전략대화를 5년 만에 베이징에서 재개하고 안보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국방부는 21일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이날 중국 연합참모부 샤오위안밍 부참모장(중장)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갖고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안보 정세, 양국 간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한 뒤 오찬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뜻을 함께 했다.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이 강화돼야 한다고 합의했다.


또 양측은 올해 들어 양국 간 국방교류 협력이 정상화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한중 국방장관 상호방문 추진 등 각 급에서의 인사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


해·공군간 직통전화(핫라인) 추가 설치와 관련한 양해각서를 개정하고, 재난구호협력도 추진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번 국방전략대화는 5년 만에 재개된 것"이라며 "양국 국방당국 간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하고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차관은 전날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을 예방해 양국 관계, 역내안보정세, 한중 국방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문제 관련 북미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