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디에 놓아도 무선충전 가능"…국내 연구진 개발

최종수정 2019.10.21 14:50 기사입력 2019.10.21 12:00

댓글쓰기

UNIST 변영재 교수팀, '대면적 자율배치 무선충전 기술' 개발

자율 배치 무선 충전 기술이 적용된 예

자율 배치 무선 충전 기술이 적용된 예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책상이나 바닥 등 널찍한 평면 어디서든 무선충전이 가능해진다. 충전기에 꼭 맞춰서 두던 기존 무선충전에서 진보한 방식이다. 사물인터넷(IoT)과 5G 통신 등으로 충전이 더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주목받고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변영재 교수팀이 무선충전시 여러개의 전자기기를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고 충전 면적도 넓힌 '대면적 자율배치 무선충전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력을 주고받는 자기장 신호를 '공기' 대신 '페라이트'라는 물질을 통해 보내는 게 핵심이다.


기존 무선충전 기술은 자기장을 보내는 매질로 공기를 이용한다. 충전용 전선이 사라졌다는 점에서 편리하지만 전자기기와 무선충전기의 배치가 고정된다는 제약이 있었다. 조금이라도 멀어지면 충전효율이 급격히 떨어지거나 충전이 중단된다. 변 교수팀은 이런 제약들을 풀기 위해 자기장을 전파하는 매질을 바꿨다. '페라이트'를 사용해 충전기기에 전달되는 자기장 세기를 극대화한 것이다. 자기장이 공기로 전달될 때는 자기장을 가로막는 성질 때문에 전력손실이 크다. 하지만 페라이트의 자기저항은 공기보다 1000배 작아 전송효율이 높아진다.


또 전원장치에서 자기장을 발생시키는 코일을 감는 방식도 달리해 전력전송 효율을 높였다. 판형 구조의 페라이트에 코일을 위아래로 감으면, 판을 기준으로 위와 아래의 전류 방향 반대가 돼 자기장이 상쇄된다.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코일을 비스듬히 감는 방식을 사용한 것이다.


이 시스템의 실현 가능성은 시뮬레이션과 실험으로 확인됐다. 인체에 유해할 수 있는 자기장과 전기장 노출 역시 국제기준을 통과했다. 공동 1저자인 조현경 UNIST 연구원은 "새로운 무선충전 시스템은 충분히 실현 가능하지만 페라이트가 무겁고 가격이 비싸다는 게 한계"라며 "페라이트를 대체할 물질을 찾고 시스템을 최적화하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변 교수는 "넓은 면적에 자율배치가 가능한 무선충전 원천기술을 확보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책상과 탁자, 벽, 바닥 등에 적용돼 앞으로 다가올 IoT 시대의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