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어린이제품 불법유통 실태조사 벌인다

최종수정 2019.10.21 08:37 기사입력 2019.10.21 08:37

댓글쓰기

경기도, 어린이제품 불법유통 실태조사 벌인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어린이제품 불법유통 실태 조사를 벌인다.


경기도는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이 21일부터 30일까지 어린이제품 판매업체 3000곳을 대상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에 따른 사업자 준수사항을 집중 홍보하고 불법제품 유통실태를 모니터링한다고 밝혔다.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이 기간동안 유모차, 카시트, 유아복, 아동복, 아동화, 책가방, 학용품, 완구, 어린이 자전거, 어린이 가구, 어린이 스포츠 보호용품 등 어린이 제품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안전관리 제도에 대해 안내하고 판매자 준수사항을 홍보하게 된다.


또 영세 소상공인들이 관련법 미숙지로 인해 불이익을 입거나 불법제품 유통을 예방하기 위해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점검한다.


현행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은 만 13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제품 중 안전관리 대상 34개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인증, 안전확인, 공급자적합성확인 등을 통해 'KC'가 표시된 제품만 판매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판매 업체가 안전표시가 없는 어린이제품을 진열하거나 판매를 하는 경우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전표시가 없는 제품을 영업에 사용하거나 연령기준에 맞지 않게 판매하는 경우 5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도는 이번 어린이제품 판매업체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에 이어 다음 달 어린이집,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등 어린이기관 2000곳을 대상으로 안전한 어린이제품 구입방법에 대해 홍보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