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사립 모든 유치원,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 사용 의무화

최종수정 2019.10.17 17:19 기사입력 2019.10.17 17:19

댓글쓰기

다음달 5일부터 '처음학교로'로 원아 모집

공·사립 모든 유치원,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 사용 의무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해부터 공·사립 모든 유치원에서 온라인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학교로'를 이용해야 한다.


교육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4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2020학년도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위한 '처음학교로(www.go-firstschool.go.kr)' 학부모 서비스를 다음달 1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처음학교로는 학부모가 유치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입학 신청·추첨·등록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동안엔 사립유치원 참여도가 낮았으나 올해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조례 제정을 통해 사립유치원 참여를 의무화했다.


내년도 신입원아 우선모집은 11월5~7일 접수, 12일 추첨·결과 발표, 13~14일 등록 일정으로, 일반모집은 19~21일 접수, 26일 추첨·발표, 27~29일 등록 일정으로 진행된다. 우선·일반모집 모두 각각 최대 3곳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추가모집은 유치원별로 12월2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진행된다.


접수 첫날과 추첨·발표일에 접속자 폭주로 장시간 대기해야 하는 불편함이 발생하는 등 그동안 지적됐던 문제점들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우선 처음학교로 서버를 증설하고, 자동완성 기능을 적용해 유치원을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유치원별 알림문자 발송 기능도 추가했다.


세종교육청은 모든 유치원, 인천·대전시교육청에서는 공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접수 기간 모집인원 대비 접수 현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추가모집에는 처음 지원했던 3개 유치원에 모두 탈락한 경우만 지원 기회를 부여한다.


교육부는 일부 사립유치원에서 처음학교로 서비스 개통 전 미리 현장 접수를 유도하는 등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와 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는 유치원에는 유아교육법에 따라 대응하고 교육청 재정 지원을 제한할 방침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