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銀, '투자상품 리콜제' 도입…"DLS 분조위 결정 수용"

최종수정 2019.10.17 10:22 기사입력 2019.10.17 10:06

댓글쓰기

상품 도입시 리스크관리 운영위원회 보고 절차 신설…PB KPI서 손님 수익률 배점 확대

하나銀, '투자상품 리콜제' 도입…"DLS 분조위 결정 수용"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주요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S) 판매로 대규모 원금손실을 일으킨 KEB하나은행이 '투자상품 리콜제'를 도입한다. 금융감독원의 DLS 분쟁조정 결과도 전적으로 수용해 신속한 배상절차 진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17일 "은행에서 판매한 해외 금리 연계형 DLS 펀드로 인해 손님들이 입은 금전적 손실, 심적 고통과 심려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을 전적으로 따르고 손님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자산관리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불완전판매 원천차단을 위한 프로세스 혁신 ▲손님 중심의 영업문화 확립 ▲자산관리 역량 강화 등 3개 부문에 걸쳐 은행 정책, 제도에 대대적 혁신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투자상품 판매 이후 불완전 판매로 판단될 경우 손님에게 철회를 보장하는 '투자상품 리콜제'를 도입한다. 고위험 투자상품 판매 후 외부 전문가 리뷰 실시, 완전판매 프로세스 준수를 위한 통합 전산시스템 개발, 딥러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필체 인식 시스템 도입, 상품도입시 상품위원회 검토 결과를 리스크관리 운영위원회에 보고하는 절차 신설 등 5가지 혁신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손님 중심 영업문화도 확립한다. 고위험상품 판매 집중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투자자 성향 분석시 실시간 본인의사를 재확인하는 확인콜 제도를 시행하고 프라이빗뱅커(PB) 평가지표(KPI)인 손님수익률 배점 대폭 상향, 손님 포트폴리오 적합성 가이드라인 운영 등에 나선다.

아울러 손님투자분석센터 신설, PB 선발기준 및 기존 PB 전문성 강화, 투자상품 전문인력 육성 등 자산관리 역량도 강화할 방침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은행을 통해 DLS 펀드 상품에 가입해 손실을 입게 된 손님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비자 보호를 은행의 최우선 가치로 손님의 신뢰 회복과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