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렬히 분개, 반격 조치" 중국, 美 '홍콩 인권법' 통과에 반발

최종수정 2019.10.16 13:55 기사입력 2019.10.16 13: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 어떤 외부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 미국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을 통과시키자 중국이 주권을 수호하겠다며 강력한 반격을 예고했다.


중국 외교부는 16일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을 통해 미 하원의 홍콩인권법 통과에 대한 입장을 이 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강렬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미국의 잘못된 결정에 대해 단호하게 반격에 나서겠다. 이를 통해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당국이 외교 사안에 대해 '분개'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현재 홍콩이 마주한 문제는 근본적으로 인권과 민주주의의 문제가 아니라 폭력과 혼란의 조속한 진압"이라며 "홍콩의 질서를 회복하고, 법치를 수호하는 것이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 하원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시위대가) 함부로 방화하고 상가를 부수고, 경찰에 폭력을 행사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를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로 규정하고 있다"며 명백한 이중잣대, 위선이라고 꼬집었다.


겅 대변인은 "만약 법안이 최종적으로 통과된다면 중국의 이익뿐 아니라 중미관계 더 나아가 미국 자신의 이익도 훼손할 것"이라며 "홍콩 관련 법안의 심의를 즉시 중단하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 간섭에서 당장 손을 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중국이 통상 보복조치 이전에 사용하는 표현을 인용해 "미국이 '낭떠러지에 이르러 말고삐를 잡아채기'를 바란다"고 언급하며 확고한 반격 의지를 드러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이날 "홍콩 시민과 폭도는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며 미 의회의 행보를 비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 하원은 15일(현지시간) 홍콩 인권법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하원은 이와 함께 최루탄 등 시위대 진압 도구의 홍콩 수출을 막는 법안 역시 승인했다. 이 매체는 "미 하원의 홍콩 인권법 통과로 무역 문제로 이미 갈등 빚고 있는 미·중 관계가 더욱 경색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홍콩 시위대는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통과는 민주주의의 승리로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한 홍콩 시민들의 지난한 투쟁에 전 세계가 화답한 것"이라며 환호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20일 카오룽 지역에서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