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빈자리 꿰찬 러시아…시리아·터키 국경 순찰 나서

최종수정 2019.10.16 10:56 기사입력 2019.10.16 10: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러시아가 시리아ㆍ터키 국경지대에 군 병력을 배치, 순찰에 나서면서 시리아 사태 개입을 노골화하고 있다. 동맹인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은 물론 최근 급속도로 가까워진 터키와의 관계를 이용해 미군 철수로 힘의 균형에 공백이 생긴 이 지역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15일(현지시간) 터키와 시리아가 대치중인 시리아 북동부 만비즈 외곽 지역 순찰을 시작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시리아 정부군이 만비즈와 그 주변을 완전히 장악했다"면서 "러시아군은 시리아군과 터키군의 경계선을 따라 순찰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날 미국의 대표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데 이어 러시아군이 이번 사태에서 직접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러시아의 알렉산더 라브렌티예프 시리아 특별대사는 "터키와 시리아군의 충돌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며, 우리는 물론 이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군 철군 결정으로 국내외의 거센 비난에 직면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사태 수습을 위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터키에 급파했다. 펜스 부통령은 16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미 백악관은 펜스 부통령이 터키 측에 즉각적인 공격 중지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바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시리아 사태를 논의했다.


미 의회에서는 여야 구분없이 시리아 철군 결정 자체를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 하원은 16일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결정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전략을 공식적으로 반대하는 내용의 공동 결의안 표결이 예정돼 있다며 양당 의원들의 지지를 당부했다.의회의 반발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양당 상ㆍ하원 대표들과 만나 시리아 정세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쿠르드족에 대한 공격을 멈추고 정전을 선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터키와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 간 중재에 대해서도 "테러리스트와의 협상은 없다"며 거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