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정부 R&D 예산안 현장공감 종합설명회 개최

최종수정 2019.10.16 14:00 기사입력 2019.10.16 14:00

댓글쓰기

김성수 혁신본부장, 내년도 예산안 24조원에 대한 산·학·연 의견 수렴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6일 오후 서울 엘타워 골드홀에서 산·학·연 연구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2020년도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안 현장공감 종합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24조원을 돌파하는 내년도 정부 R&D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됨에 따라, 이에 대한 연구현장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산·학·연 연구역량을 결집해 내실있는 연구를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는 설명회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3대 중점산업 및 핵심 인프라 구축 등 내년도 R&D 예산안의 중점 투자방향, 주요 신규사업 등을 연구자들에게 설명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R&D 예산이 2배 이상 확대됨에 따라 핵심품목 기술자립화, 수입대체를 위한 성능평가 지원 등의 내년 추진방향을 중점 설명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의 '국가R&D 혁신 가속화를 위한 주요 정책과제'도 함께 발표됐다. 혁신본부는 지난해 7월에 수립한 '국가R&D 혁신방안'이 2년 차에 접어들면서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실적점검단을 통해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주요 정책과제를 도출해 역량을 집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내년 정부 R&D 예산안 현장공감 종합설명회 개최


먼저 국가과학기술혁신 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과학기술 미래전략 2045'를 수립하고 국가R&D 성과제고 및 효율화를 위한 범부처 종합·조정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성과 중심의 전략적 R&D 투자와 평가체계 개선을 지속 추진하고 현장이 체감하는 R&D 제도·시스템 혁신을 가속화하는 한편, 고위험·혁신형 연구지원과 성장동력 분야 정책 실행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에 따라 집중 투자되는 R&D 예산이 낭비되지 않고 긴요한 산업현장으로 이어지도록 성과와 집행실적도 철저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내년도 R&D 예산규모의 대폭 확대는 일본 수출규제 등 위기상황 대응과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연구자들이 연구역량을 결집하고 도전적, 혁신적 연구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결과물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