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장애인도 산책 가능한 ‘무장애 숲길’ 확대

최종수정 2019.10.16 08:30 기사입력 2019.10.16 08:30

댓글쓰기

장애인은 물론 어르신과 어린이, 임산부 위한 무장애 숲길 조성...수락산, 불암산, 영축산 등 관내 자연환경 활용...18일 불암산 무장애 숲길 탐방행사 두 번 째 개최

노원구, 장애인도 산책 가능한 ‘무장애 숲길’ 확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장애인은 물론 어르신과 어린이, 임산부 등 보행약자의 산책을 위한 무장애 숲길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무장애 숲길’은 경사도 8%이하, 폭 2m 이상의 완만한 목재 데크길로 안전 난간도 설치해 장애인 등 보행약자 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숲길을 따라 사색과 힐링이 가능한 산책로다.


노원구의 장애인 인구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2만7450명. 이 중 지체 장애인은 1만2500명으로 전체 장애인의 약 45%를 차지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배려가 절실하다.


하지만 신체는 물론 정신적 건강을 위한 활동 공간이 부족해 생각한 것이 수락산과 불암산, 영축산 등 노원구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무장애 숲길이다.


첫 시작은 수락산이다. 지난 2016년 수락산 입구 수락골 미주동방벽운 아파트에서 시립 수락양로원까지 670m구간에 무장애 숲길을 만들었다.

또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에서 1.2km 거리에 위치한 수락산 동막골에도 숲길이 만들어 진다. 2022년까지 완료할 예정인 서울시 최초의 자연 휴양림 ‘동막골 휴양림’ 조성 사업과 연계한 1km 구간이다.


중계동 노원자동차 학원 뒤 불암산 자락의 불암산 나비정원의 무장애 숲길은 구간을 연장한다. 현재 1.05Km의 무장애 숲길이 조성돼 있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생태학습장에서 전망대, 산림치유센터와 유아숲 체험장을 거쳐 철쭉동산과 나비정원까지 연결해 총 2.1km 거리의 무장애 숲길을 조성할 예정이다. 전망대에는 장애인과 노약자도 오를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를 갖춘다.


마지막으로 월계동 영축산이다. SK아파트에서 정상과 광명교회를 연결하는 1단계 구간 1.83Km를 올해 말까지 완료한다. 또 정상에서 광운대역, 정상에서 월계문화센터를 연결하는 2단계 구간 1.5km는 내년 연말까지 마무리해 총 3.33Km 길이의 무장애 숲길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8일에는 장애인 친화도시 조성 사업 일환으로 불암산 순환 산책로에서 서울시 지체 장애인협회 노원구지회 회원 50여명이 참가하는 ‘무장애 숲길 탐방행사’를 두 번 째 개최한다.


노원구 좋은 숲 협동조합에서 활동하는 전문 숲 해설사가 동행하며 노원구 거주 장애인과 활동보조인 등 보호자와 자원봉사자가 함께 참여한다.


휠체어 통행을 위해 참가 인원은 50명 이내로 제한했다. 탐방구간은 불암산 나비정원 관람을 시작으로 생태학습관을 거쳐 전망대까지다. 이날 행사 때는 응급 안전서비스 휠체어 리프트 차량을 지원하는 등 혹시 있을지 모를 안전사고에도 대비한다.


구는 평상시에도 이들 무장애 숲길을 다닐 수 있도록 현재 운영 중인 장애인과 노약자 무료 셔틀버스가 무장애 숲길 앞에도 정차할 수 있도록 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노원의 산림 인프라를 활용한 무장애 숲길을 통해 장애인들의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는 건강한 여가 활동을 꾸준히 지원하겠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무장애 숲길을 거닐면서 자연의 정취도 느끼는 힐링의 장소로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푸른도시과(☎2116-3950)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