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공격적 군사외교…세계군인체육대회·안보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9.10.16 08:26 기사입력 2019.10.16 08: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최첨단 무기들을 총동원해 역대 최대규모 열병식을 치룬데 이어 이번주 세계군인체육대회와 샹샨포럼을 잇따라 개최하며 공격적인 군사외교 행보에 나선다.


16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오는 18일부터 열흘간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제7회 세계군인체육대회가 열린다. 전 세계 140개국 군인들이 참여하는 군인올림픽으로 중국에서 세계군인체육대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군인스포츠위원회(CISM)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1995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4년 주기로 열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세계군인체육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세계 각국과의 군사적 유대감과 영향력 강화를 모색하고 있는 중국 인민해방군에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중국은 이번 세계군인체육대회 개최를 위해 우한에 1만명의 군 선수들을 수용할 수 있는 선수촌을 만들었다.


중국 국방부 내 소식통은 "중국은 세계군인체육대회를 국제군사외교를 촉진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고 있다"며 "인민해방군은 이번 기회로 국제적 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최고 지도부는 올해 국경절 기념 열병식, 세계군인체육대회, 샹산포럼 등 3가지 군사적 대형 이벤트를 강조해왔다"면서 "세계군인체육대회를 계기로 세계 각국 국방 고위 관료들이 한데 모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군인체육대회 개최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리는 샹산포럼과 맞물린다. 샹산포럼은 중국이 아시아태평양 안보 대화를 위해 만든 것으로 서방국 주도의 '샹그릴라 대화'에 대응하는 성격이 짙다. 중국은 2006년부터 이 포럼을 통해 외국의 군사 전문가들과 고위 관료들을 초청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국방 문제를 논의해왔다. 올해 포럼도 60개국에서 국방부 장관과 정부 대표단, 군 참모총장, 안보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샹산포럼의 주제는 '국제 질서를 수호하고 아시아 태평양을 함께 건설한다'다. 대국 관계와 국제질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 리스크 관리, 중소 국익과 공동 안보, 국제 군축 체계와 글로벌 안정 등의 의제가 논의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포럼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이 미국의 중국 견제 정책에 대해 작심 비난 발언을 한 만큼 이번 포럼에서도 미중 간 군사적 긴장관계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남중국해 이슈와 대만을 향한 미국의 무기 판매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강조하는 자리가 될 가능성도 크다고 전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