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車부품 수출상담회 'GTT 2019' 개최

최종수정 2019.10.16 06:00 기사입력 2019.10.16 06:00

댓글쓰기

해외바이어 280개사 및 국내기업 370개사 참가

KOTRA가 16일부터 이틀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국제 수송기계부품 수출상담회(GTT 2019)’를 개최했다. 지난해 GTT 2018 수출상담회에서 이라크 바이어가 샘플을 살펴보며 상담하고 있다.(사진=KOTRA)

KOTRA가 16일부터 이틀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국제 수송기계부품 수출상담회(GTT 2019)’를 개최했다. 지난해 GTT 2018 수출상담회에서 이라크 바이어가 샘플을 살펴보며 상담하고 있다.(사진=KOTRA)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KOTRA(코트라)가 16일부터 이틀동안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국제 수송기계부품 수출상담회(GTT 2019)’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부품 전문 수출상담회로, 해외바이어 280개사와 국내기업 370개사가 참가했다.


수출상담회에는 미국 마그나, 인도 마힌드라, 독일 컨티넨탈, 중국 하이나촨 등 완성차 업체와 대형 1차부품사들이 초청됐다. 이들 제조사는 차량 내외장재, 구동시스템, 배터리, 센서 등 차량용 부품 대부분에 관심을 보였다.


해외 참가기업의 70%에 해당하는 약 100개사는 애프터마켓 부품 구매를 희망했다. 주로 차량용 부품 수입·유통사로 아세안, CIS,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소재 기업이 많았다. 벨라루스 최대 자동차부품 유통사인 ‘셰이트엠플러스(Shate-M-Plus)’ 등 대형기업이 국내 애프터마켓 부품 제조사와 거래 의사를 보였다.


KOTRA는 해외 유력 바이어와 투자사를 초청해 총 1600건 상담을 주선했다.


GTT 상담회는 재작년부터 한국자동차산업대전(KOAA Show)과 연계해 개최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대전은 국내 최대 자동차산업 비즈니스 전시회로, 올해는 270개 기업이 출품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KOTRA는 부대행사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국내 미래차 기술 스타트업과 해외 전문 투자기업 간 상담회도 진행했다. 스타트업 파트너링 상담회에는 포드, 보쉬 등 자동차 분야 기업형 벤처캐피털(CVC)뿐 아니라 휴렛팩커드(HP), ARM과 같은 IT업계 벤처캐피털 및 르노삼성자동차 등 11개사가 참가했다.


이날 오전 진행된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유명 완성차 기업, 협회, 컨설팅사가 ‘미래차’와 ‘신남방시장’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중국 대형 완성차 기업 ‘체리(Chery)’는 미래 전기차 시장과 자사 부품 구매전략을 소개했으며, 파키스탄의 신생 완성차 기업 ‘기아-럭키(Kia-Lucky)’는 서남아 시장 사업기회와 진출방식에 대해 발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올해 GTT 행사는 전기차·자율주행 등 미래 트렌드와 신남방 등 신시장을 업계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 국내 자동차부품 기업이 세계시장에 보다 적극 도전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