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3억 들인 '부동산 전자계약 시스템', 공인중개사 가입률 26%에 불과

최종수정 2019.10.14 10:56 기사입력 2019.10.14 08:32

댓글쓰기

2016년 이후 전자계약 이용 거래, 전체 부동산 거래량의 0.8%
윤관석 의원 "활용률 제고 위한 정책 개선 필요"

 63억 들인 '부동산 전자계약 시스템', 공인중개사 가입률 26%에 불과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6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의 사용률이 1%에 미달해 시스템 활용률 제고를 위한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부동산전자계약시스템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개업 공인중개사 10만6000명 중 전자계약에 가입한 공인중계사는 2만8000명(26%)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자계약을 사용한 거래는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4년 동안 7만245건에 불과했으며 이는 같은 기간 전체 부동산 거래량의 0.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계약이 전국으로 확대된 2017년에는 활용 거래가 7062건에서 올해 8월 기준에는 3만4874건으로 늘었지만 이 중 2만9281건이 LH공공임대 등에 활용된 공공거래로 민간의 전자계약 건수는 5593건에 불과했다.


윤관석 의원은 “전자계약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세입자는 확정일자를 별도로 받을 필요가 없고 중개인은 별도의 거래신고를 할 필요가 없어 효율성이 높은 제도”라며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용률이 높아지는데 한계가 있는 것은 거래 당사자나 중개인에 대한 인센티브 부족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매수측이나 임차인 측은 금리우대 등의 혜택이 있지만 매도측이나 임대인측에게는 특별한 인센티브가 없다”면서 “혜택을 골고루 부여해 전자계약 사용율을 높이고 정확한 정보가 시장에 제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