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란드 총선, '성소수자 없는 도시' 선언한 우파 집권당 승리 유력

최종수정 2019.10.14 07:26 기사입력 2019.10.14 07: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13일(현지시간) 치러진 폴란드 총선 출구조사에서 우파 민족주의적 성향의 집권 '법과 정의당(PiS)'이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유로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폴란드 총선 출구조사 결과 PiS가 43.6%를 득표해 승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PiS에 이어 2007∼2015년 집권당이었던 '시민연단' 등 주요 야당이 연대한 중도, 친(親) 유럽연합(EU) 성향의 '시민연합'은 27.4%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좌파연합이 11.9%, '폴란드농민당'이 9.6% 등을 득표할 것으로 예상됐다.


야로슬라프 카친스키 PiS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승리를 선언하고, "폴란드는 계속해서 변화하고, 나은 쪽으로 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5년 집권한 PiS는 사법부 장악 논란을 일으키고, 반(反)난민 정책을 내세우며 유럽연합(EU)과 각을 세워온 정당이다.

이번 선거에서 PiS는 수십 개의 작은 도시를 '성 소수자 없는 도시'로 선언하고, 낙태 제한을 밀어붙임으로써 폴란드 가톨릭계의 환심을 사기 위한 공약을 내세웠다. 이외에 병원 현대화와 투자확대, 취학연령 자녀를 둔 가정에 대한 복지비 지원 등을 공약에 포함시켰다.


PiS의 승리로 폴란드 내에서는 민주주의가 역행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PiS가 집권 이후 사법부, 언론 독립과 소수자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폴란드 총선에서는 4년 임기의 하원 460석, 상원 100석을 구성할 의원을 선출하게 된다. 공식 투표 결과는 오는 15일께 발표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