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배터리산업, 유럽서 경쟁력 지키려면 '원재료 확보' 절실"

최종수정 2019.08.14 10:41 기사입력 2019.08.14 10:41

댓글쓰기

무협 ‘유럽의 전기차 배터리 육성정책 주요내용과 시사점’ 보고서
"2025년부터 유럽산 전기차 배터리와 본격 경쟁 불가피"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 기업들이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원재료의 안정적 확보에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가 14일 발표한 ‘유럽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육성정책 주요내용과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에서 전기차는 전년 대비 33% 증가한 40만8000대가 판매됐다. 전기차 판매는 2025년 400만대로 급증할 전망이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전기차 배터리 시장도 2025년 2500억 유로(약 338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된다.


세계 전기차 배터리 생산은 전체의 69%를 차지하는 중국을 필두로, 한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하고 있다. 유럽산의 비중은 4%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유럽 자동차 업계는 배터리 산업 육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일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10년간 1450억 유로(196조원)를 투자하기로 했으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역시 전기차 배터리 원재료 확보부터 핵심소재 연구개발(R&D), 제조, 사용 및 재활용까지 자급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2017년 유럽배터리연합을 출범시켰다.


보고서는 2025년부터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우리 기업들이 현지 투자를 통해 유럽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슬에서 중요한 위치를 선점하고 있다"면서 "다만 유럽 완성차 업계의 투자가 완료되고 자체 배터리가 본격 생산될 2025년경부터는 본격적인 경쟁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배터리 및 소재 분야의 기술 강국이지만, 배터리 원가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원료의 자체 수급이 취약하다”며 “안정적인 원재료 확보 방안은 물론 차세대 배터리 개발, 안정적인 공급처 확보, 인재 양성, 관련 규제 개선 및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를 위해 리튬, 코발트 등 핵심원료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원료보유국과 전략적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거나, 배터리 투자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지역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경윤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팀장은 "폰데어라이엔 EU 신임 집행위원장도 친환경 정책에 집중하는 EU를 만들겠다고 공언한 만큼 유럽 각국은 전기차 산업 육성에 더욱 적극 나설 전망”이라며 “우리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