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혁제 전남도의원, 목포 A고 시험관리 엉망 지적

최종수정 2019.08.05 16:05 기사입력 2019.08.05 15:52

댓글쓰기

기말고사 심화반 교재에서 그대로 출제, 중간고사 시험시간도 변경

학부모들이 제공한 목포 A 사립고 2019년 1학년 1학기 수학 기말고사 문제와 참고서 문제

학부모들이 제공한 목포 A 사립고 2019년 1학년 1학기 수학 기말고사 문제와 참고서 문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이혁제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4)은 목포의 A 사립고 1학년 기말고사 수학 문제가 심화반 학생들만 사용하는 특정 교재에서 출제됐다고 5일 밝혔다.


해당 학교 학부모들은 “일반 학생들이 차별받았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문제가 된 기말고사 시험문제와 참고서 문제를 이 의원에게 제공했다.


학부모들은 2019년 1학년 1학기 기말고사 수학시험 21문제 중 심화반 교재에서 8번과 12번 문제는 똑같이, 3번, 5번, 6번, 9번, 17번 문제는 거의 복사수준으로 출제됐으며 17번 문제는 최고 난도로 해당 문제 유형을 미리 접하지 못한 학생은 해결할 수 없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또 1학기 중간고사에서도 2학년 물리시험이 예정됐던 2교시가 당일 갑자기 4교시로 변경되면서 학생들이 큰 혼선을 했고 변경이유에 대한 의혹이 증폭됐다며 해당 학교 시험관리가 엉망임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혁제 의원은 “시험문제를 특정 참고서에서 그대로 출제했다는 것 자체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이 문제집을 특정 학생들만 미리 풀어보았다는 점이다”며 해당 학교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장석웅 교육감에게 요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행정감사에서도 이와 같은 문제점을 지적했었고 수시로 90% 이상 대학을 진학하는 전남의 특성상 내신관리가 수능보다 더 중요한 점을 일선 학교에서 인지해야 함에도 시험 부실이 반복되고 있다”며 “집행부의 학사관리 시스템에 문제점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봐야 하고 해당 학교뿐 아니라 일반고 전체의 시험관리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집행부에 철저한 관리를 요구한 바 있다.


그는 또 “해당 사립고는 그동안 건전한 사학으로 지역에서 인정받았지만 느슨한 학사관리로 학부모들의 불만이 종종 제기돼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교육청에서 해당 학교에 대한 학사관리와 교육력 제고를 위한 지원을 통해 실망한 학부모들에게 희망을 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이번 사건이 단순히 징계에서 끝나지 않고 해당 학교가 새롭게 태어나는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누구보다 목포 교육을 걱정하고 잘 되기를 바라는 입장이지만, 지난해 시험지 유출로 큰 홍역을 치른 목포교육이기에 더 안타까워하고 제보를 받고 내부적으로 해결하려고도 했다. 하지만 감추기보다는 이번 기회에 해당 학교가 학부모나 학생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해서 목포교육의 한 축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공개조사를 요구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현장 조사 결과 해당 학교는 학부모의 주장과 달리 7문제 중 5문제는 EBS 교재에서 출제됐거나 일부 숫자를 변경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2문제가 심화반 학생들만이 사용한 교재에서 출제됐다고 밝히고 재발 방지 차원의 특별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