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바른정당계 향해 "한국당 가려면 혼자 가라"

최종수정 2019.08.05 09:53 기사입력 2019.08.05 09:53

댓글쓰기

유승민 전 대표·이혜훈 의원 ‘작심 비판’
한국당·민주당·평화당과 통합 안 해
“‘제3의 길’ 위해 결코 물러나지 않을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5일 유승민 전 대표와 이혜훈 의원 등을 향해 “바른미래당을 자유한국당에 갖다 바치려는 분들이 있다면 일찌감치 포기하라”며 “한국당으로 가려면 혼자 가지,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진작 버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계가 ‘손학규 퇴진’을 이토록 요구하는 이유가 분명해졌다”며 “저를 퇴진시킨 후 개혁보수를 잘 포장해서 한국당과 통합할 때 몸값을 받겠다는 것이고, 그런 의도를 굳이 숨기지도 않겠다고 할 정도로 노골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몇 달간 제 정치인생을 송두리째 짓밟히는 경험을 했다”며 “당 대표의 권위는 부정을 당했고 찢기고 발가벗겨졌으며 상상도 하지 못한 모욕과 조롱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이 수모를 당하면서 버티는 이유는 오직 하나”라며 “다당제의 초석인 이 당을, 바른미래당을 지키겠다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과도 통합하지 않을 것이고 정치적 이득을 위해 연대하는 일도 결코 없을 것”이라며 “제가 질질 끌려 다니고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그런 일은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저는 바른미래당을 기반으로 새로운 길, 제3의 길을 열 것”이라며 “이를 위해 어떠한 수모도 견디고 결코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