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홍콩 문제 개입 임박했나…폭력성·위법행위에 비난 집중

최종수정 2019.08.05 09:40 기사입력 2019.08.05 09:40

댓글쓰기

홍콩은 오늘 대규모 파업·시위 예고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전·현직 지도부의 '비밀회동'인 베이다이허 회의가 시작된 가운데 중국 정부가 두 달간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위의 폭력성과 위법성을 집중적으로 비난하며 문제 개입 정당성 확보에 나섰다.


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면에 '홍콩 폭력 시위를 막기 위한 경찰의 엄정(嚴正)한 법 집행을 지지한다' 제하의 논평을 통해 주말 사이 벌어진 홍콩 시위의 과격성을 집중 비난했다.


인민일보는 "홍콩시위는 평화시위를 넘어 폭력사태를 일으키며 왜곡됐다"며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추진을 완전히 중단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위대들은 불법 집회를 하고 중국 국가휘장을 더럽혔으며 국기를 훼손했다. 홍콩 법치를 짓밟았을 뿐 아니라 일국양제(一國兩制) 원칙에도 어긋나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콩 경찰이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폭력을 저지하고 사회 안정을 회복해 홍콩의 법치를 지키는게 급선무"라며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경찰, 관련 부서, 사법기구들이 법에 따라 폭력, 위법 행위를 처벌하고 범죄자에게 형사적 책임을 묻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전했다.


중국 중앙(CC)TV 역시 전날 저녁 메인뉴스로 홍콩 시위의 폭력성을 집중적으로 다룬데 이어 이날 오전 8시 뉴스에서도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강경한 입장과 홍콩 시민들의 시위 비난 내용을 첫 보도로 다루며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했다. CCTV는 특히 홍콩 시위가 보편화된 홍콩 시민의 목소리가 아닌 일부 시민들의 과격한 일탈 행위임을 강조하는 분위기다.

홍콩 시민들의 인터뷰 영상에는 주말 시위가 중국의 일국양제 원칙에 어긋나 있으며 시위대의 오성홍기 훼손 행위는 국가에 대한 모욕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국가휘장과 국기를 훼손하는 행위는 명백히 중화인민공화국 국기법과 홍콩 국기·국가 휘장 조례를 심각히 위반한 것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법률가 인터뷰도 다뤄졌다. 중국 국무원 홍콩사무판공실은 전날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과격해진 주말 시위가 국가와 민족 존엄을 공연히 침해한 것이며 일국양제 원칙에 어긋난 것이라는 공식적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강경해진 입장은 최근 시작된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홍콩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 것으로 시위의 폭력성이 더 과격해지고 장기화될 경우 중국 정부가 문제 해결에 직접 개입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홍콩 경찰은 전날 외국인 최초로 홍콩 시위 가담 혐의를 적용해 한국인과 필리핀인을 체포하는가 하면 과격해진 시위대를 향해 전례없이 물대포까지 배치하는 등 전방위적인 시위 저지 작전을 펼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주말 내내 홍콩에서 수천명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리고 폭력시위 가담자 수십명이 체포된 가운데 이날 오후에도 애드머럴티, 몽콕, 사틴, 췬완, 타이포, 웡다이신, 튄문, 디즈니랜드 인근 등 홍콩 전역 8곳에서 동시다발 시위가 있을 것으로 예고돼 있어 충돌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이날은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금융인, 공무원, 교사, 버스 기사, 항공 승무원, 사회복지사, 언론인, 자영업자, 예술가 등 20여개 분야 종사자 50만명 이상이 총파업에 참여해 대규모 시위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콩시는 파업과 집회로 공항, 도로, 지하철 등의 운행 차질과 혼란이 발생 것에 대비 중이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