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언론 "北, 6차 핵실험 직후 핵무력 완성되면 美와 협상 언급"

최종수정 2019.07.11 13:57 기사입력 2019.07.11 1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한이 2017년 9월 제6차 핵실험을 한 직후 노동당 간부로 추정되는 인물이 강연에서 '국가 핵 무력'이 완성되면 미국과 협상할 것이라고 발언했었다고 11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베이징발 기사를 통해 당시 황해북도 사리원에서 열린 강연회 기록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연회는 당시 9월 22일께 황해북도 사리원의 한 공장에서 종업원 수백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강연자는 스스로를 '노동당 중앙위원회 강연 강사'로 소개했다. 그는 노동당 최고기관인 중앙위원회에서 파견된 간부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강연자는 "핵 무력이 완성되면 미국과 담판할 것"이라며 "우리의 요구는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남조선(한국) 주둔 미군은 철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매진, 미국과 격렬하게 대립했던 당시 핵 억지력의 완성을 전제로 북·미 협상에 나선다는 전략을 이미 세웠다는 점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