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5개월만에 열릴까…미묘한 기류

최종수정 2019.07.11 11:18 기사입력 2019.07.11 11:18

댓글쓰기

통일부 "北, 개최여부 아직 미통보"
평소보다 늦은 답신에 일각서 기대감
소장회의 2월 하노이 회담 이후 안 열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오는 12일 개최될지 주목된다. 북측의 불참으로 인해 소장회의는 2월 22일 이후 열리지 않고 있다. 북측은 통상 수요일·목요일께 소장회의 참석 여부를 남측에 통보하는데, 이번 주는 그 통보가 평소보다 다소 늦어지고 있다. 북측이 소장 회의 참석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있다.


11일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12일 통일부 차관의 일정이 확정이 안 됐다"면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 개최에 따라 차관의 일정이 달라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통상 북측에서는 수요일이나 목요일께 소장 회의 참석 여부를 알려주는데, 이번 주는 좀 늦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소장회의 개최가능성을 말할 수준은 아니다"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오늘 중으로는 확실히 답변이 올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차관의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것이) 소장회의 개최 가능성이 있어서 협의를 하는 상황은 아니다"면서 소장회의 개최를 둘러싼 확대해석을 거듭 경계했다.


남북은 매주 1회, 금요일마다 남북측 소장회의를 열어왔으나 하노이 회담 이후 개최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우리측 소장인 통일부 차관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주 개성으로 올라갔으나 그때마다 빈 의자와 마주해야 했다. 한국 정부는 '매주 1회' 원칙도 접고 소장 회의를 '비정례화' 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다만 최근 남측 소장이 새로 임명됐고, 상견례 차원의 인사라도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소장회의 개최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온다. 또한 6.30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대남 비난도 확연히 줄어들었다.


신임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지난달 14일 임명 후 처음으로 연락사무소를 찾기도 했다. 그곳에서 서 차관은 북측 김영철 임시소장대리와 만나 대화를 잠깐 나눴다.


서 차관은 연락사무소를 방문한 뒤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로 입경, 기자들과 만나 "소장회의는 남북간의 현안 문제를 서로 해결하기 위해서 수시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면서 "북측도 거기에 대해 보고하겠다고 이야기한 만큼 나름대로 좋은, 앞으로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임시소장대리는 소장회의를 자주 개최하자는 서 차관의 말에 "잘 전달하겠다", "그렇게 되길 바란다"는 취지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