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오늘 역사적인 순간 맞을 듯"…트럼프 "김정은과 짧게 만날 듯"(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2:51 기사입력 2019.06.30 12:51

댓글쓰기

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트럼프 "DMZ 가서 좋은 결실 맺기를…굉장히 흥미로운 하루 될 것"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던 도중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던 도중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오늘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비무장지대(DMZ) 회동이 성사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이 같이 언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저의 노력이 아주 아주 좋은 결실로 이어지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 양국이 함께 노력하고 있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또 항구적인 평화 정착이라는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한다면 한미 동맹은 그야말로 위대한 동맹으로 빛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의원장이 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들었다"며 굉장히 짧게 만날 것으로 알고 있다. DMZ에 있을 것이기 때문에 오래 만나지는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짧게 인사를 건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 부분은 지금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늘 하루 굉장히 기대하고 있다"며 "DMZ 가서 좋은 결실 맺게 되기를 기대한다. 굉장히 흥미로운 하루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