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삼성·현대차·SK 美 투자에 감사"…화웨이 제재 언급 無(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1:52 기사입력 2019.06.30 11:47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경기도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오산=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경기도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오산=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재계 총수들과 만나 적극적인 미국 투자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대미 투자와 공정무역을 강조하는 것은 물론 화웨이 통신장비 구매 중단과 같은 중국 제재에 참여하도록 압박하는 등 한국 재계 인사들을 상대로 직접 청구서를 꺼내들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이런 압박 없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숙소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의 간담회에서 삼성, 현대차, SK, CJ, 두산 등을 일일이 거명한 뒤 "이들 기업이 미국에 많은 투자를 했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앞자리에 앉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CJ그룹 손경식 회장 등을 일으켜 세워 감사의 뜻을 직접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보다 (대미) 투자를 확대하기에 적절한 기회는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대기업들을 필두로 한국 기업들이 대미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성과를 설명하면서 특히 지난 2017년부터 양국이 수억달러 이상의 상호 투자를 통해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했던 한 재계 관계자는 "오늘 미팅이 잘된 것 같다"면서 "분위기가 매우 화기애애했다"고 전했다.


재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업인들에게 구체적인 것은 요청한 것은 없다"면서 "화웨이 등 민감한 부분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귀띔했다.


한국 기업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미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행사에 미국 측 기업은 퀄컴, 인텔 등이 참석했고 전체 총 30여명이 모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