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제재 위반' 中은행, 美거래차단 위기에…中정부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19.06.25 19:36 기사입력 2019.06.25 19:36

댓글쓰기

"유엔 대북제재 충실히 이행 중…확대 관할 반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중국 정부가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중국의 한 은행이 미국 금융시스템 접근에서 차단될 위기에 처하자 즉각 반박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에 "중국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과한 각종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금융기관, 기업, 개인에게 유엔 제재 결의를 엄격히 준수하도록 요청할 뿐만 아니라 중국계 금융 기관 해외 지부가 현지 법규를 준수하고 법에 따라 경영 활동을 하도록 일관되게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와 동시에 우리는 미국이 중국 기업에 대해 확대 관할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한다"며 "미국 측은 각국과 금융 감독 영역 등의 양자 협력을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24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푸둥발전은행으로 추정되는 은행이 대북 제재 위반에 연루돼 미 금융시스템 접근에서 차단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은 자산규모가 9000억 달러 정도로 골드만삭스와 비슷한 규모이자 중국 내 9위 은행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